그날들

그날들

골목길 한편에 늘어서

햇살 받으며 추위를 녹이던 그 시절이 아득하다.

까맣고 부르턴 손을 비벼가며 발을 동동거리던 그날들

눈부신 하늘, 구름너머 세상을 궁금해 하던 눈망을

“어떻하지?”

“잘해야지!”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